김종천 과천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만나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지역현안 해결 협조 요청

이석철·최규원 기자

입력 2019-06-27 19:38: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2701002245300109851.jpg
김종천 과천시장(사진 오른쪽)은 27일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왼쪽)을 만나 과천~위례선 연장 등을 포함한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과천시 제공

김종천 과천시장은 27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나 과천~위례선 연장 등을 포함한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김 시장은 과천시는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서 서울로 가는 통과 교통이 집중돼 상시적인 교통체증으로 인한 시민들이 겪는 불편을 설명하면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과천위례선 연장 ▲과천 이수간 복합터널 ▲과천 송파간 민자도로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특히 과천위례선 사업과 관련 서울 구간 노선이 조속한 시일 내 확정될 수 있도록 강남 3구에 대해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중재에 나서줄 것을 부탁했다.

김 시장은 "현재 과천은 '위례선 과천구간 연장 사전예비타당성 조사용역'을 진행하고 있어 용역 완료 후 2020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과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의뢰가 진행될 수 있도록 서울시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2019062701002245300109852.jpg
과천시는 27일 서울시를 방문, 광역교통개선대책 등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과천시 제공

이에 박 시장은 "교통대책과 과천 위례선 연장 등 서울시가 협조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가겠다"고 답변한 뒤 관계부서에 "(과천위례선 연장과 관련해) 과천시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과천시는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과천 및 안양에서 관악산을 통과해 서울시와 연결되는 지하터널 신설 방안 및 과천시와 인접해 있는 '서울추모공원(양재대로 12길74)'과 과천시 소재 서울대공원 야구장을 과천시민들도 서울시민과 동일한 조건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했다.

끝으로 김 시장은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대공원 주차장 태양광 발전사업과 관련해 "대체에너지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지만 (사업부지가) 제3기 신도시개발 부지와 인접해 있고, 과천시민들의 반대 여론을 고려해 사업을 재검토 해달라"고 요청했다.

과천/이석철·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이석철·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