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나들이 하기 좋은 '포천시'… 특별한 관광명소 5곳 소개

방방곡곡 '숨겨진 보석'… 포천 여기도 여행해봤니

김태헌 기자

발행일 2020-06-2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산정호수
산정호수는 푸른 산과 맑은 호수가 만들어 내는 조화미로도 유명하다.

산정호수, 풍경화 보는 듯한 '절경'
친환경 복합문화 예술공간 '아트밸리'
허브 함께 먹고·자고·치유 '아일랜드'
평강랜드, 7천여 식물과 '특별한 추억'
정선·허목도 발길 멈췄다는 한탄강


2020051001000303900014395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고 '생활 속 거리두기'로 방역 수준이 완화됐다.

수 개월간 코로나19로 집 안에만 머물던 시민들도 차츰 일상으로 복귀 중이다.

미뤄왔던 나들이를 위해 근교를 찾는 시민들도 늘어나고 있다.

피로감과 일상에서 지쳤던 심신을 치유할 수 있는 곳, 열심히 달려온 삶을 잠시나마 내려놓고 쉬어갈 수 있는 곳이 있다.

서울 강남에서도 '세종·포천고속도로'를 이용하면 채 1시간이 걸리지 않는 '숨겨진 도시' 포천. 포천의 나들이 관광 명소 다섯 곳을 공개한다. → 위치도 참조

2020051001000303900014392


■ 그 맑고 푸른 여운과 감동 '산정호수'

웅장한 명성산의 품속에 마치 오아시스처럼 자리한 산정호수. 이곳은 1970년대부터 국민 관광지로 자리매김했으며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국내 관광지 100선에 꼽혔다.

산정호수는 1925년 농업용수로 활용하기 위해 저수지를 축조하면서 생긴 인공호수지만 이미 1977년 국민관광지로 지정됐을 정도로 일찌감치 관광명소로 이름을 날렸다.

산정호수는 해발 922m의 암릉인 명성산이 주변을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어 망봉산, 망무봉 등이 호수 위에 비친다. 그 모습은 한 폭의 풍경화를 보는 듯 아름답다.

호숫가에는 궁예의 삶을 테마로 한 궁예 이야기길과 호수를 도는 5㎞ 남짓의 산책로도 조성돼 있다. 특히 산책로의 일부 구간은 물 위에 나무데크를 설치해 걸을 수 있도록 했다. 나무 데크를 걸을 때면 물 위를 걷는 듯한 신기함마저 든다. 산정호수 주변에 놀이공원, 조각공원, 보트장 등도 조성돼 가족단위 여행객에게 인기다.

■ 인간과 자연이 만든 합작품 '아트밸리'

포천아트밸리는 '버림'에서 '살림'으로 변신한 친환경 문화예술공간이다. 버려진 폐채석장이었던 곳이 자연과 사람이 만든 놀라운 합작 예술공간으로 변신했다.

아트밸리22
아트밸리는 기묘한 화강암지대와 에메랄드빛 호수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포천시 제공

이 인상적인 공간이 한동안 버려진 폐채석장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1960년대부터 90년대 중반까지 화강암을 캐냈던 곳이 흉물스런 돌산으로 버려지자 포천시가 이곳을 친환경 복합 문화 예술 공간으로 되살렸다.

화강암을 채석해 들어간 자리에 빗물과 샘물이 유입돼 생긴 천주호는 가재, 도롱뇽, 버들치가 살고 있는 1급수다.

 

20m 깊이의 물 밑에 가라앉은 화강토에 반사되어 호수는 특유의 에메랄드빛으로 빛난다. 그 호수와 깎아지는 듯 펼쳐진 석벽이 이루는 조화가 장관이다. 

 

미래형 친환경 이동수단인 모노레일도 설치돼 오래 걷지 않고도 편하게 포천아트밸리를 둘러볼 수 있다.

■ 365일 꽃이 지지 않는 비밀의 정원 '허브아일랜드'

국내 최대 규모의 허브농원인 허브아일랜드는 곳곳에 허브를 테마로 한 다양한 문화공간이 있다.

마음이 겨울나무처럼 삭막하다고 느낄 때 이곳을 찾는다면 화사한 꽃빛으로 마음을 물들이고 향기로 가득 채울 수 있다.

이곳의 규모는 기대 이상이다. 세계 각지의 대표적인 허브가 42만9천752㎡(약 13만평) 규모의 실내외 정원에 가득한데 이는 국내 허브농원 중에서 최대 규모다. 


또한 육지 속의 이 향기로운 섬은 '생활 속의 허브'를 지향하는 만큼 허브와 함께 먹고 자고 치유하는 힐링이 이루어진다. 

 

더불어 동심 가득한 다채로운 테마공간에서는 누구나 동화 속 주인공이 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허브아일랜드2
포천에서 만나는 향기로운 섬 허브아일랜드.

■ 7천여 종의 세계 식물 집합소 '평강랜드'

평강랜드는 흔히 볼 수 없는 귀한 식물들의 싱그러운 생명력이 가득한 공간이다. 이곳에서는 우리나라 고유의 자생식물과 멸종위기 식물을 비롯해 전 세계의 식물 7천여 종을 볼 수 있다.

동양 최대 규모의 고산식물 전시원인 암석원, 자연생태를 복원한 습지원, 40여 개의 연못과 화려한 꽃들로 구성된 수련원, 자연형 계류를 복원한 이끼원 등 12개의 테마로 구성돼 있다.

아울러 씨앗그림 그리기, 야생화 분갈이, 나무목걸이 만들기 등의 재미있고 유익한 자연친화적 체험 프로그램도 펼쳐진다. 계절마다 열리는 축제도 특별한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 포천의 힘이 뿜어져 나오는 곳 '한탄강'

한탄강의 우리말 이름은 큰 여울이란 뜻의 '한여울'이다. 이를 한자로 옮기면서 은하수처럼 길고 넓다 하여 은하수 한(漢)자와 급경사를 휘감고 돈다고 해서 여울 탄(灘)자를 써서 한탄강이라 부르게 됐다.

한탄강이 더욱 특별한 것은 내륙에서 보기 드물게 주상절리 협곡, 하식 동굴 등이 폭넓게 형성돼 있다는 점이다.

지금으로부터 약 50만~13만년 전 백두산과 한라산, 울릉도 성인봉이 일제히 폭발했던 시기에 평강 일원에서 수차례 화산폭발이 일어났다. 분출된 용암은 한탄강 수로를 따라 임진강 합류부까지 흘렀고 그것이 식으면서 현무암지대를 형성했다. 거기에 비와 강물이 흐르면서 깎여나가 신비하고 기묘한 협곡지대가 형성됐다.

그 수려함과 가치를 인정받아 국가지정 문화재로 보호받고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유네스코가 지정하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를 앞두고 있다.

또 한탄강의 지천인 건지천에는 역류한 용암이 식어 굳은 현무암 계곡이 있다. 그 모습이 가마솥을 엎어놓은 것 같다며 가마소로 불렸다가 지금은 교동가마소로 불린다. 교동가마소에는 작은 폭포가 있는 폭포소, 용이 놀았던 소(물 웅덩이)라고 해 이름 붙여진 용소, 궁예가 옥가마를 타고 와서 목욕을 했다고 하는 옥가마소 등이 있다.

또 한탄강의 절경 중에는 화강암 바위가 마치 볏단(禾)을 쌓아 놓은(積) 듯하다는 화적연도 있다.

조선후기 문신인 미수 허목은 금강산유람기에 '화적연기(禾積淵記)'를 남겼으며 면암 최익현도 화적연이란 시를 남겼을 만큼 그 모습이 빼어나다. 진경산수화의 대가인 겸재 정선 또한 금강산 유람길에 이곳에 들러 화적연을 화폭에 담았다.

그 외에도 한탄강에서는 '한국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불리는 멍우리 주상절리대도 만날 수 있다. 멍우리 주상절리대는 높이 30~40m의 훤칠한 주상절리가 한탄강 협곡을 따라 약 4㎞에 걸쳐 펼쳐져 있다. 명승 제 94호인 멍우리 협곡은 한탄강에 흐른 용암의 형성 과정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며 협곡 양안이 서로 다른 특징을 가진다.

포천/김태헌기자 119@kyeongin.com


김태헌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