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교산서 도시철도 타고 강남 간다

3기 교산·과천 '광역교통대책'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5-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청역發 송파행 2028년까지 조성
잠실까지 20분… 강남은 30분 소요
위례 ~ 과천선 늘려 'GTX-C' 연결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지구에 서울 송파까지 연결되는 도시철도가 건설된다. 과천지구는 위례~과천선을 늘려 GTX-C노선과 연결한다.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3기 신도시 중 하남 교산·과천지구에 대한 광역교통대책을 21일 발표했다. 해당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 30분 안에 갈 수 있도록 교통 인프라를 확보하는 게 대책의 핵심이다.

우선 하남 교산지구에는 송파~하남간 도시철도를 2028년까지 조성하기로 했다. 하남시청역에서 교산지구를 거쳐 송파 방면으로 12㎞ 이어지는 노선으로 1조5천500억원을 투입한다.

앞서 오금역이 종점인 지하철 3호선을 하남으로 연장하는 방안이 검토됐었는데, 송파구 중심지역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도 있어 9호선 등과 연결하는 방안도 제기되는 추세다.

최근 9호선은 중앙보훈병원역에서 고덕·강일1지구까지 연장이 추진되고 있는데, 이 중 고덕역을 하남시청으로 향하는 5호선과 잇는 안이 거론되는 것이다. 잠실은 20분, 강남은 30분 안에 갈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과천지구의 경우 현재 복정역에서 경마공원역까지만 계획돼 있는 위례~과천선을 정부과천청사역까지 연장, 이곳을 지나는 GTX-C노선과 맞물리게 한다는 계획이다. 위례~과천선이 닿는 복정역에선 8호선, 정부과천청사역에선 GTX를 이용해 각각 잠실과 삼성 등으로 20분 안에 진입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다른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부천 대장,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지구에 대해서도 연내에 교통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 중 왕숙지구의 경우 9호선 연장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철도 외에 버스 인프라도 강화한다. 각 지구에 모두 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도입한다는 방침인데 하남 교산지구엔 천호~하남 BRT를 교산지구 안에 있는 환승거점까지 늘려 지구 내 버스전용차로와 연계시키고, 과천지구 역시 사당역과 과천, 안양을 연결하는 BRT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도로도 개설한다. 하남 교산지구에 대해 서울로 진입하는 국도43호선 연결도로를 만들고 서울~양평고속도로를 부분적으로 확장한다.

과천지구에 대해선 과천~우면산간 도시고속화도로를 지하화하고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를 신설해 강남 진입을 원활하게 한다. 김승범 국토교통부 공공택지기획과장은 "하남 교산, 과천지구를 시작으로 나머지 신도시들에 대한 교통대책도 올해 안에 순차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