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동백1동 거주 40대 코로나19 확진… 이태원발 6차 감염 추정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5-25 15:24: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501001042000051441.jpg
서울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 부천지역 곳곳을 다녀간 것으로 조사된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중동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한 관계자가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용인시는 25일 서울 성동구 23번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에서 식사한 용인 거주 45세 남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태원발 6차 감염 사례로 추정되는 A씨(기흥구 동백1동)는 용인 75번 환자다.

A씨는 지난 23일 발열 증상을 보였고, 24일 오후 2시 용인에 있는 강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서울 성수동 회사에 다니는 A씨는 지난 13일 오후 6시 40분부터 8시까지 서울 성수2가 3동에 있는 오리요리 전문점에 방문했을 때 성동구 23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성동구 23번 환자가 남편·아들과 함께 이 식당을 방문했고, 이 환자는 광진구 13번 환자와 접촉하면서 감염된 것으로 성동구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광진구 13번 환자는 지난 10일 참석한 경기 부천시 '라온파티' 뷔페 돌잔치에서 프리랜서 사진사로 일했던 택시기사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택시기사는 인천 미추홀구 24번 환자다. 그는 이달 9, 10, 17일 라온파티에서 촬영 작업을 했으며 그에 앞서 6일 미추홀구의 코인노래방에 들렀다.

이 노래방은 인천 남동구 17번 환자인 16세 청소년이 방문했던 곳이다. 남동구 17번은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던 25세 남성 학원강사(인천 미추홀구 15번)의 제자다.

즉, 인천 학원강사, 그의 제자, 제자가 방문했던 노래방을 찾은 택시기사 겸 프리랜서 사진사, 사진사가 촬영 작업을 한 부천 돌잔치 참석자, 돌잔치 참석자의 접촉자, 이 접촉자가 방문한 식당 방문자로 이어지는 6차 감염이 발생했다는 것이 보건당국의 추정이다.

용인시는 현재 A씨를 성남의료원으로 이송하고 가족 3명을 자가격리 조처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중랑구 19번 환자인 49세 남성이 이태원발 6차 감염자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