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50만원 지급… '코로나 극복사업' 스타트

인천시, 2차 추경예산 5천억 운수·여행업계·中企 등 맞춤 지원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7-0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기사 9천여명에게 1인당 50만원의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는 등 '인천형 코로나 극복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최근 2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재원 5천억원을 활용해 피해 기업 맞춤형 지원 사업을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인천시는 우선 46억원을 투입해 택시 운수 종사자 9천200명(법인택시 5천200명, 개인택시 4천명)에게 50만원을 일괄 지급할 계획이다. 다만 정부의 긴급 고용안정지원금을 받았거나 인천시의 특별 지원금을 받은 무급휴직자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인천시는 택시업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 대비 매출액이 20~30% 감소하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어 긴급 지원금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또 공공 교통수단으로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된 직종이라는 특성을 반영했다. 인천시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금을 지역 상품권인 인천이음카드로 지급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또 단체 관광 감소와 행사 취소로 인해 승객을 잃은 전세버스 종사자 1천700여명에게도 50만원의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정두 인천시 교통국장은 "이번 생활안정자금 지원이 택시와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의 생계와 고용안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여행업체 홍보·마케팅비 지원 사업도 시작됐다. 인천 소재 여행업체 500여개에 30만~50만원의 홍보·마케팅 비용을 직접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금은 광고비와 SNS 홍보, 배너·현수막 제작비, 동영상 제작 등 온·오프라인 홍보물 제작에만 사용해야 한다.

인천시는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30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이번 경영안정자금은 농협은행이 20억원을 특별출연해 마련한 금융상품으로 최대 2천만원까지 대출 이자의 1.5%를 인천시가 보전하는 방식이다.

인천시는 또 수출감소와 매출 하락으로 위기에 빠진 중소기업을 위한 고용유지 운영자금 300억원도 특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피해기업 중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는 중소기업(30인 미만)은 최대 1억원의 운영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준다. 인천시는 이번 지원으로 500개 기업에서 1만명의 고용을 유지하는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다.

홍준호 인천시 산업정책관은 "고용유지를 통한 사회안전망 구축과 근로자 업무 숙련도 유지를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