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억대 요트와 불안한 동거… 전곡항 어민들도 불만

김태성·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0-09-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곡항 마리나
화성시가 전곡항 마리나 기반시설 요금을 일괄 인상하면서 이용객들이 반발하고 있다. 24일 오후 화성시 전곡항 마리나에 오는 10월부터 계류시설 사용료를 인상한다는 안내 현수막이 걸려 있다. 2020.9.24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배 동선 겹쳐 해상 접촉사고 위험

주차장·슬로프 등 인프라 갈등도

전곡항 마리나 기반 시설 요금을 급격히 올려 요트인들이 불만의 목소리(9월25일자 1면 보도=전곡항 마리나, 시설 사용료 '최대 400%' 인상)를 내고 있는 와중에 어민들 또한 전곡 마리나로 인한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좁은 지방항구로 주말마다 수도권 내 요트인들이 몰리는 상황에 주차공간 부족은 물론이고, 어업을 위해 출항하다 혹여나 수억원대 요트와 해상 접촉사고가 나지 않을까 두려움에 떨고 있는 것이다.

27일 경기도와 화성시 등에 따르면 도내 5곳의 지방항구 중 하나인 전곡항에 지난 2005년 244억원이 투입돼 수도권 첫 마리나 시설이 들어섰다.

조수간만의 차가 심한 서해안은 마리나가 들어서기 어려운 자연환경이지만, 인근 탄도방조제 효과로 상시 수심 3m 이상을 유지하는 전곡항은 마리나가 위치할 최상의 조건을 갖췄다.

하지만 예상치도 못한 부작용들이 쏟아졌다.


764554.jpg
화성시가 전곡항 마리나 기반시설 요금을 일괄 인상하면서 이용객들이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24일 오후 화성시 전곡항 마리나. 2020.9.24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작은 포구인 전곡항 특성상 커다란 요트와 동선이 겹치는 데다 주차 공간도 턱없이 부족해졌고, 슬로프(선양장)를 두고 갈등도 빚어졌다. 인근에 회센터가 들어서자 상황은 더 심각해졌다.

한경배 전곡리 어촌계장은 "아침마다 출항하는 동선에 요트들이 가득하니까 혹시나 요트를 긁어서 수억원을 배상해야 할 위기에 놓이는 걸 제일 두려워한다"며 "주차 문제도, 큰 요트는 트레일러까지 3대분 주차공간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회센터를 찾는 손님은 물론이고, 어민들이 주차해둘 공간조차 없다"고 말했다.

더욱이 내년 제부도와 전곡항을 잇는 전국 최장 케이블카까지 들어서면 주변 주차 인프라 문제까지 더해질 가능성이 높다.

한 계장은 "어민용 공간으로 만들어진 슬로프도 선의로 함께 이용하려 한 건데, 일부 요트인들이 트랙터를 몰고 들어와서 비키지 않거나 하는 문제가 생겼다"며 "지속되는 어민들의 불안을 마냥 외면할 수도 없어 화성시와 논의했다"고 말했다.

화성시는 '어민슬로프 막기'란 초강수를 뒀다. 처음 계획대로 어민 영역과 마리나 영역을 정확히 구분한 뒤 각자 목적대로 운영하자는 취지에서다.

그러나 요금인상과 맞물리면서 혼란만 가중됐다.

시 관계자는 "주차 공간을 두고 민원이 거듭돼 구역을 나눠서 관리하기로 한 것"이라며 "당장은 불편하겠지만 추후 제부마리나가 생기고, 공유수면 매립계획에 따라 전곡항 자체를 넓히면 문제가 일부 해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태성·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태성·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