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장 후보자 서훈 전 3차장은?…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막후에서 주도

양형종 기자

입력 2017-05-10 15:06: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7051001000678300032321.jpg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정원장 후보자에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을 지명했다. /연합뉴스
10일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서훈 전 국정원 3차장은 2000년 6·15정상회담, 2007년 10·4정상회담 등 두 차례 남북 정상회담을 모두 막후에서 주도한 대북 전문가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당시 북한과 다수의 공식·비공식 접촉을 진행했으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가장 많이 대면한 인물로도 꼽힌다.

6·15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북 특사 역할을 한 박지원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을 수행해 중국 베이징에서 북측과 협상을 벌였다.

이후 2000년 10월 박재규 당시 통일부 장관의 김정일 위원장 면담, 2002년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의 김 위원장 면담, 2005년 정동영 당시 통일부 장관의 김 위원장 면담 등에 모두 배석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0·4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김만복 당시 국정원장의 비공개 방북 때도 동행했다.

10·4 정상회담 때도 배석했으며 정상선언문 작성을 위한 북측과의 협상도 총괄한 것으로 전해졌다. 2007년 11월 남북총리회담의 대표단에도 포함됐다.

2007년 12월 정권이 교체된 이듬해 28년여의 국정원 생활을 마무리한 뒤 이화여대 초빙교수로 재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2년 대권에 도전하자 선대위 '미래캠프' 산하 남북경제연합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고, 이번 대선에서도 선대위 국방안보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힘을 보탰다.

청와대는 "국정원이 해외와 북한 업무에 집중하도록 이끌 최적의 인물"이라며 "국정원의 국내 정치 관여행위를 근절하고 순수 정보기관으로 재탄생시킬 임무를 충실히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