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벤처 두드림 사업 트레드링스 등 3곳 선정

IPA, 전문가멘토링·자금지원

신상윤 기자

발행일 2015-10-12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멘토링_화이팅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실장과 멘토링 대상에 선정된 벤처기업 청년대표들.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IPA)는 청년 창업, 벤처 지원사업인 ‘창업·벤처 두드림(Do Dream)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창업·벤처 두드림사업은IPA와 인천대학교 창업지원단이 올해 추진하는 동반성장 사업으로 지난 9월 창업·벤처 지원 대상 기업 3곳을 선발했다.이번에 선발된 기업은 (주)트레드링스, K-SUIT, 인더카페 등 3개이며, 외부 전문 평가위원이 사업역량과 수익모델의 적정성, 시장진입 가능성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트레드링스는 물류비를 절감하기 위해 온라인 입찰을 통한 화주와 복합운송업자, 선사 등을 연결하는 사업계획을 제출했다.

K-SUIT는 해외 역직구시장을 겨냥, 여성용 의류를 판매할 예정이며, 인더카페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중저가의 가방을 출시하는 사업계획을 준비 중이다.

IPA는 3개 창업·벤처 중소기업에 각각 900만 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인천대 창업지원단은 창업·벤처 전문가의 멘토링을 지원할 예정이다.IPA도 임직원들을 통한 물류 전문가 멘토링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종길 IPA 동반성장팀장은 “창업·벤처 두드림 사업은 인천지역에 창업·벤처 생태계를 활성화해 우수 중소기업을 육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IPA의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선정된 기업들의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상윤기자 ssy@kyeongin.com

신상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