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 말바꾸기 “올챙이적 생각 못하나”

“정자동 두산부지 용도변경
시민단체 대표땐 반대운동”
성남발전연합, 주장 ‘파문’

김성주·김규식 기자

발행일 2015-11-10 제2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남발전연합은 지난 2001년 당시 시민사회 대표로 분당구 정자동의 용도변경에 대해 반대운동을 펼친 이재명 성남시장이 10여년이 지난 지금 재벌 특혜의혹이 있는 용도변경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또 시의회에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촉구하고 특혜의혹에 대한 진상을 밝힐 것과 도시건축공동위원회 명단 공개를 요구했다.

성남발전연합 신영수(전 국회의원) 상임대표는 9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 시장은 지난 2001년 민선2기 백궁·정자지구내 주상복합 허용문제가 사회문제화 됐을때 시민사회 대표로 반대운동을 했다”며 “시장이 된 후 2011년 정자동 공공청사 부지를 주상복합 등으로 용도 변경하고 올해는 정자동 두산 부지를 업무용지로 용도변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시가 대변인을 통해 두산 부지 용도변경 시세차익이 80여억원 뿐이라고 한 것과 협상 과정에서 프로야구단 유치를 제기하지 않은 점에 대해 시의회 진상조사위가 지적해야 한다”며 “도시건축공동위 명단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신 상임대표는 두산 부지 용도변경 시세가 지가 상승에 따라 622억원 차익(1991년 매입가 72억원, 올해 공시지가 694억원)이 있고 용적률·건폐율 상향(기존 1만2천421.2㎡, 용도변경 후 4만1천956.2㎡·3.3㎡당 1천만원 가정)에 따라 895억원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건축물 준공 이후 자산가치는 1천271억원에서 계속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기업 유치는 당연하지만 불확실한 본사 이전을 이유로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는 부지를 용도변경하는 것은 당연히 특혜의혹이 있는만큼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김규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