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 드론 활용 등부표 무인 점검 기술 발표

'항해항만학회' 항로표지 특별세션에서 신기술 적용 사례 발표

전병찬 기자

입력 2016-11-08 11:32: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르면 2018년 이후에는 항만에 설치된 등부표 관리에 드론(무인항공기)이 활용된다.

해양수산부는 9∼10일까지 여수 EXPO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한국항해항만학회 추계학술대회의 항로표지 특별세션을 통해 드론을 활용한 등부표 무인 점검 기술을 발표한다고 8일 밝혔다.

등대 등 항로표지 시설은 해양 안전 수호에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항로표지 시설은 해안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고장이 나도 바로 알 수 없고, 해상에 설치돼 있어 고장이 잦기 때문에 유지 보수에 애로가 많다. 이에 해수부는 내년까지 무인 항공기로 부산 북항의 무인표지를 점검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올해는 전파항법시스템, 항로표지 설치·관리(Ⅰ·Ⅱ), 특수신호표지, 항로표지 연구개발(Ⅰ·Ⅱ)에 관한 논문 총 26편이 발표된다.

특히 신기술 현장 적용 사례로서 ▲세계 최고광도의 엘이디(LED) 대형등명기 개발 ▲무인비행기(드론)을 활용한 항로표지 유지·관리 ▲플라스틱 등부표 해상설치 ▲철재 체인을 대체한 고강도 슈퍼섬유로프 현장적용 등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2018년 인천에서 개최되는 제19차 국제항로표지협회(IALA) 컨퍼런스를 대비한 "국제항로표지협회 동향 및 전략대응 연구" 발표를 통해 20개월 남은 컨퍼런스 준비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김영소 해수부 항로표지과장은 "해양안전 분야는 바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끊임없이 탐구할 필요가 있다"며 "해양안전의 발전을 위해 산·학·연·정부 간 소통과 협력을 계속해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종/전병찬기자 bychan@kyeongin.com


전병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