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1500억대 가짜 비트코인 사기… 3만5천여명 당했다

가상 화폐 피해액 최대 규모
남부청, 모집책 등 29명 검거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 기사모음

가상화폐에 투자하면 큰 돈을 벌 수 있다고 속여 1천억원대 사기행각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지금까지 일어난 가상화폐 사기 피해액으로는 최대 규모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가짜 가상화폐 '헷지비트코인' 사기단 국내 모집책 권모(45·여)씨 등 29명을 붙잡았다고 23일 밝혔다.

이들 조직의 범행은 치밀했다. 필리핀 마닐라에 가짜 비트코인 거래소를 만들어 서울·수원·대전 등 전국 22곳에 투자센터를 두고 투자자를 모집했다. 이 거래소에서는 가짜 비트코인이 거래되는 것처럼 꾸며졌고, 이들은 가격상승을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수법으로 투자자들을 속였다.

하지만 이들 조직이 판매한 것은 비트코인을 모방한 가상화폐인 '헷지비트코인'. 실질 자산 가치를 가지지 않아 현금 유통이 불가, 휴지 조각 조차 안 되는 모니터 상의 숫자에 불과했다. 피해자는 총 3만5천974명, 피해규모는 1천552억원에 달한다.

경찰 관계자는 "다단계 판매 방식이나 고수익 및 원금보장을 내걸어 투자금을 모집할 경우 금융사기일 개연성이 크다"며 "가상화폐 관련 투자나 거래를 할 경우 계약조건과 수익구조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