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성장동력 스타트업을 만나다·1]암 진단의 대혁명, (주)누리바이오

분자진단 키트 개발에 주력

'다양한 질병 초기에 잡는다'
사본 -KakaoTalk_20171128_155128829
(주)누리바이오가 최근 우수 스타트업들이 대거 참석한 경기스타트업 투자포럼에서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조기 암 진단 키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누리바이오 제공

자체 기술 '프로머'로 100배 이상 정확도에 간편 분석
저렴한 비용 등 장점… 상용화땐 의학계 대혁신 전망


2017113001002118400102212
암은 아직 인류가 정복하지 못한 질환이다. 의학기술에 발달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병도 암이다.

아직까지 조기 발견만이 암을 이겨낼 수 있는 전제 요건으로 꼽힌다.



세계적으로 암 환자 수는 2천500만명 정도이며, 그중 880만명 사망한다는 통계도 있다.

현재 대부분의 암 진단을 통해 발견되는 췌장암, 대장암, 폐암 등은 대부분 발견 당시 3기에서 4기 정도로 판단된다.

이 경우 완치는 물론 치료에도 어려움을 겪게 된다.

특히 환자의 고통은 커지고, 삶의 질은 저하 될 수 밖에 없다.

이에 세계 유수의 바이오 기업들이 보다 정확하고 빠른 질병 진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전쟁'을 벌이고 있다.

경기벤처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해 있는 (주)누리바이오(NuriBio)는 암 진단시기를 앞당겨 암을 1기 또는 2기에 진단 할 수 있는 조기 진단 방법을 개발하겠다는 야심찬 목표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암 진단의 패러다임 변화를 목표로 하며 기술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주)누리바이오는 자체 개발 기술 '프로머(PROMER)'를 이용해 다양한 질병의 조기 진단을 목적으로 한 분자진단 키트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프로머는 현재 시장에 있는 기술보다 10배에서 100배 이상 정확도를 높였으며 보다 간편한 방법으로 분석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누리바이오는 현재 국내 서울대학교 와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Johns Hopkins University)와 폐암·대장암 등을 대상으로 공동연구를 하고 있으며, SK 텔레콤과 공동개발 및 공동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국내 외에 기술개발 연구와 관련한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시장의 흐름을 누구보다 빨리 읽는 게 이 회사의 장점이다.

이들의 기술이 시장에 나오면, 악성 암도 저렴한 비용으로 조기 진단이 가능해져 의학계에도 대혁신이 일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에는 경기스타트업 투자포럼에 경기도를 대표하는 스타트업으로 참여,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남영현 대표는 "보다 정확도와 민감도가 높은 분자진단 기법을 상용화 해, 피 한방울로 암을 조기 진단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2017113001002118400102213


경인일보 포토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