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윤유선 종영소감 "열정 넘쳤던 현장 잊지 못할 것"

2018020101000016800174681_copy윤유선.jpg
의문의 일상 윤유선 /SBS TV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의문의 일승'에서 악역을 연기한 윤유선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30일 종영한 SBS TV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의 악의 축 '국수란'(윤유선 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리와 악행을 일삼던 적폐 세력들이 법의 심판을 받는 최후가 그려졌고 국수란(윤유선 분)의 끝까지 극의 긴장감을 이끄는 캐릭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윤유선은 "처음 시작할 때는 악역이라는 부담감도 있었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즐겁고 짜릿했다. '독한 윤유선'을 보여드릴 수 있어 제겐 도전이었고 치열하게 부딪혔던 작품이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극중에서는 우리 사회에 있어서는 안 되는 악역 캐릭터를 맡았지만, 시청자의 한 사람으로서 정의의 편에 선 사람들이 꼭 이겼으면 하는 응원의 마음으로 함께했다. 여느 작품이 그렇듯 최선을 다했음에도 아쉬움이 남는다. 감독님, 작가님,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 열정이 넘쳤던 현장이라 잊지 못할 것 같다"라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윤유선은 3월 방영 예정인 MBC 새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애정이 지극한 어머니 '박현숙' 역으로 출연한다.

/김백송 인턴기자 baecksong@kyeongin.com1


경인일보 포토

김백송기자

baecksong@kyeongin.com

김백송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