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스승의 날' 선물, 유치원은 안 되지만 어린이집은 가능?

5.jpg
스승의날 '김영란법' /채널A 뉴스 영상 캡처

김영란법 시행으로 '스승의 날' 어린이집 아이를 둔 부모들의 고민이 이어지고 있다.

어린이집은 보육기관으로 분류되기 때문에 교육기관인 유치원과 달리 부정청탁금지법(김영란법)이 적용되지 않는다.

이에 학부모들의 '스승의 날' 선물 고민이 계속되고 있다.

13일 방송된 채널A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 학부모는 "아이가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데 최근 엄마들과 함께 만나면 '스승의 날' 선물 얘기만 한다"며 "어린이집 보육교사에게 어떤 선물을 줘야 할지 고민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부몸는 "다들 준비하는데 어떤 선물을 줘야될지... 안 줄 수도 없지 않냐"며 고충을 털어놨다.

이에 노계성 변호사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차별 없이 동일한 적용을 받도록 법적 제도적 장치를 개정하는 부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