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온가족 즐기는 부천 문화나들이

박물관 문화소풍부터 유키 구라모토 공연, 문화다양성 축제 등 풍성

장철순 기자

입력 2018-05-15 16:51: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가정의 달 5월에 가족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부천에서 열린다.

부천문화재단은 이달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행사 3가지를 준비했다. ▲박물관으로 떠나는 문화소풍(5월 15일~20일) ▲문화다양성 주간행사(5월 21일~27일)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 콘서트(5월 30일) 등이다.

■ 박물관 6곳서 즐기는 다채로운 문화 프로그램

부천시박물관(교육, 유럽자기, 수석, 활, 펄벅, 옹기)은 15일부터 20일까지 6일 간 '박물관으로 떠나는 문화소풍'을 개최한다. 특히 세계박물관의 날(5월 18일)을 기념한 전국 박물관 주간을 맞아 모든 관람객에게 무료입장 혜택이 주어진다. 전시 해설뿐만 아니라 스탬프 투어, 어린이 공연, 영화 상영,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마련했다.

15일부터 18일까지 부천종합운동장 내 원형광장에서 마술과 인형극으로 구성된 어린이 공연이 펼쳐지고, 19일과 20일엔 부천활박물관에서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BIAF)의 만화영화 상영프로그램이 진행될 계획이다. 동시에 박물관 곳곳에서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추억의 전통놀이와 다양한 만들기 체험도 진행된다. 박물관 6곳을 탐방하며 미션을 수행하는 스탬프 투어도 열리며 완주 시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 건강한 가족관계의 시작, 문화다양성 이해부터

세계문화 다양성의 날(5월 21일)을 맞아 21일부터 27일까지 7일 간 부천시 곳곳에서 문화다양성의 뜻과 실천을 확산하는 여러 행사가 진행된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18일과 20일에 각각 무지개영화제(복사골문화센터), 한가지약속 캠페인(안중근공원)이 열린다. 이어 21일부터 일주일 동안 '다다다'(多多多)를 주제로 ▲문화다양성 바람이 불다(포럼) ▲다양성의 가치를 공유하고 나누다(릴레이특강·체험프로그램)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공감하다(캠페인·축제) 등이 마련돼 있다. 특히 26일과 27일 부천마루광장에서 이틀 간 축제를 열고 부천만의 문화다양성 선언과 예술가 퍼포먼스, 국가별 전통공연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5월 마지막 날이자 부천아트벙커39(B39) 개관 하루 전인 31일엔 '도시를 바꾸는 원더우먼'을 주제로 B39에서 여성문화활동가 포럼이 연속 개최될 예정이다.

■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 부천 첫 공연

부천에서 첫 공연을 준비 중인 감성 피아니스트 유키 구라모토의 무대가 5월 30일 오후 8시 부천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음악 순위에 이름을 올리는 그의 대표곡들을 13인조 체임버오케스트라와 협연으로 감상할 수 있다. 연주곡은 로망스(Romance),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메디테이션(Meditation) 등이며 문화가 있는 수요일을 맞아 부천시민은 1인 4매까지 30% 할인 금액으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술 대신 문화로 회식하려는 직장인들이나 재단 주관 기획공연 재관람 자에겐 20% 할인도 적용된다.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 또는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할 수 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