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16일(오늘) 전국 지차체 및 공공기관 '민방위 훈련'… 시간과 대피 요령은?

입력 2018-05-16 11:38:42
민방.jpg
사진은 지난 3월 21일 제406차 민방위 날을 맞아 양양지역 화재대피 훈련 모습. /연합뉴스

16일(오늘) 오후 2시부터 전국 각지에서 '교통 통제' 없는 지진 대피 훈련이 진행된다.

행정안전부는 '2018 재난대응 안전 한국훈련'으로 이날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국민 참여 지진 대피 훈련을 가진다. 일반 민방위 훈련처럼 교통 통제는 하지 않는다.

이번 훈련에는 전국의 모든 지자체와 공공기관, 전국의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과 일부 민간시설이 참여한다. 시·군·구별 다중이용시설과 아파트 등 민간시설을 1개소 이상 중점 훈련 대상으로 선정해 주민들이 훈련에 참여하고, 대피 후 지진 행동요령과 심폐소생술, 소화기 사용법 등 안전 교육을 받는다.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20분 동안 라디오 실황 방송에 맞춰 훈련을 받고, 사이렌이 울리면 책상과 탁자 아래로 몸을 숨긴 후 2~3분 정도 대기한다.

이후에는 방석이나 두꺼운 책으로 머리를 최대한 보호하고, 마스크나 수건으로 입을 가린 채 건물 외부로 대피한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1월 포항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자 올해 5월과 9월 두 차례 전국 지진 대피 훈련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디지털뉴스부


'일당 4만원' 받고 일하는 인수위 직원들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