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현충일 국기(태극기) 게양법, '조기' 달아야… 현충일 사이렌 시간 및 뜻은?

입력 2018-06-06 07:20:29
20180606000112253_2.jpg
현충일 국기(태극기) 게양법, '조기' 달아야… 현충일 사이렌 시간 및 뜻은? /연합뉴스

6일 현충일을 맞아 현충일의 뜻과 유래, 태극기 게양법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현충일은 국토방위에 목숨을 바친 장병과 순국선열 및 전몰장병의 숭고한 정신과 위훈을 추모하기 위해 지난 1956년부터 지정한 국경일이다.

이날은 조의를 표하는 의미로, 태극기를 뒷면 길이만큼 깃봉에 간격을 두고 게양 해야 한다.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을 정도에는 태극기를 바닥에 닿지 않게 최대한 내려서 달아야 한다.이같은 태극기 게양은 현충일과 국장 기간, 국민장일 및 정부지정일 등 조의를 표하는 날에만 해당 된다.

반면, 삼일절이나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한글날 및 국군의 날, 정부지정일 등에는 태극기를 깃봉과 깃면 사이를 떼지 않고 게양한다.

우리나라는 지난 1948년 8월 정부수립 이후 2년도 못 돼 한국전쟁을 맞았다. 약 40만 명 이상의 국군이 사망하고, 100만 명에 달하는 일반 시민이 사망하거나 피해를 입었다.

지난 1953년에 휴전이 성립되고, 나라에 안정이 찾아오자 정부는 1956년 4월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라 6월 6일 '현충기념일'로 지정하고 공휴일로 제정했다. 

20180606000112253_1.jpg
현충일 태극기 다는 법 /행정안전부 제공

이는 24절기 중 9번째 절기인 '망종'이 농경사회에서 '가장 좋은 날'로 여겨져, 순국한 영웅들을 위해 예를 갖추는 일을 망종 때 진행해 왔기 때문이다.

1975년 1월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명칭이 '현충일'로 변경됐고, 1982년 5월 법정기념일에 등록됐다.

한편, 제63회 현충일을 맞아 전국에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현충일 묵념 사이렌이 울린다. 이때 사이렌 소리에 맞춰 조국 수호를 위해 헌신·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위해 1분간 묵념한다.

/디지털뉴스부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