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통역사 이연향은 누구?… 美 국무부 전속 통역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2 10:50: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rf.jpg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통역사 이연향 /MBN 뉴스 캡처

북미정상회담이 오늘(12일) 오전 10시에 개최된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연향 미 국무부 통역사가 화제다.

이연향 통역사는지난 2005년 3월부터 이화여대 통역대학원 교수를 역임하며 미국 대통령과 국무장관 등 방한시 프리랜서로 통역을 맡아왔다.

이후 2009년 학교를 휴직하고 국무부로 돌아가 현재 미 국무부 전속 통역사로 활동 중이다.

이연향 통역사는 2008년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방한 당시에도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 통역을 맡았으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방장관의 방한 때도 통역사로 나섰다.

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에서도 통역을 수행하기도 했다.

이연향 박사는 서울예고, 연세대 성악과를 졸업해 한국외국어대학 통번역대학원 시험을 합격해 통역사의 길을 걷게 됐다. 이 박사는 지난 1996년 미국 캘리포니아 몬터레이 통번역대학원에 한영과가 창설될 당시 자리를 옮겨 8년간 제자들을 배출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