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츠 북앤무비' 27일 안양 평촌아트홀]책·음악·영화 속 낭만 처방전 '힐링 콘서트'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18-06-18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타인과의 관계·사랑의 상처·극복 이야기
이동진·정이현 소설가·김종관 감독 귀띔
'인디 음악계 스타' 이호석 오프닝 공연도


포스터_북앤무비 여름2
왼쪽부터 이호석, 김종관, 정이현, 이동진. /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책과 음악, 여기에 영화 이야기까지 어우러진 낭만 가득한 기획 공연이 안양을 찾는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27일 안양 평촌아트홀에서 기획공연 '렛츠 북앤무비(Let's Book & Movie)'를 연다. '덜 자란 나의 사랑, 네게 남은 생채기'를 주제로 한 이번 공연에서는 타인과의 관계, 사랑에서 받은 상처, 그리고 극복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렛츠 북앤무비는 계절마다 한번씩 열리는 독특한 콘서트다. 이미 지난 봄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첫 선을 보였고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번 공연에도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진행을 맡았고 정이현 소설가와 김종관 영화감독이 출연해 책과 영화, 음악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눈다. 정이현 소설가는 소설 뿐 아니라 동명 드라마로도 큰 인기를 얻은 '달콤한 나의 도시'와 '상냥한 폭력의 시대' '우리가 녹는 온도' 등의 소설집을 출간한 인기 작가다.

또 김종관 감독은 '최악의 하루' '폴라로이드 작동법' 등 독특한 멜로를 선보이며 마니아층을 이끄는 연출자다.

공연은 출연진들이 직접 추천하는 도서와 영화를 주제로 이야기를 진행한다. 관람객의 보다 즐거운 관람을 위해 3명의 출연자 모두 추천 책과 영화를 미리 이야기했다.

이동진 평론가는 책 '생의 이면'과 영화 '레볼루셔너리 로드'를, 정이현 작가는 책 '여름의 끝'과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추천했다. 또 김종관 감독은 책 '어젯밤'과 영화 '투 러버스'를 귀띔했다.

오프닝 공연인 '始作(시작) 그리고 詩作(시작)'은 싱어송라이터 이호석이 준비한다. 인디 음악계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이호석은 '곡과 싸우는 시간보다, 책과 싸우는 시간이 많았던 것처럼 느껴진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그가 전하는 가사의 울림이 크다.

또 이번 공연에서는 '물고기 밥 주는 시간'과 '낭독의 시간'을 결합해 시각과 청각의 효과로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만 7세이상 관람가. R석 3만3천원, S석 2만2천원. 문의 :(031)230-3440~2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