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신동욱 "서청원 자유한국당 탈당? 토사구팽의 탈당쇼 꼴, 정계은퇴해야"

서청원.jpg
신동욱 "서청원 자유한국당 탈당? 토사구팽의 탈당쇼 꼴, 정계은퇴해야" /신동욱 트위터 캡처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자유한국당 탈당을 선언한 서청원 의원을 향해 날 선 비판을 했다.

신 총재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서청원 의원 한국당 탈당 '노병은 죽지 않고 사라질 뿐', 백의종군 꼼수 꼴이고 노정객의 과유불급 꼼수 꼴"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정계은퇴만이 진정성 있는 자기희생 꼴이고 토사구팽의 탈당쇼 꼴이다. 노병의 노욕 들통난 꼴이고 필생즉사의 극치 꼴이다"며 "진짜 정계은퇴 선언으로 진정성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청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랫동안 몸을 담고 마음을 다했던 당을 떠난다"면서 "총선 패배 이후 벌써 2년여 동안 고민해 왔다. 이제는 제가 당에 도움을 드릴 수 없기에 조용히 자리를 비켜드리겠다"고 탈당을 선언했다. 

 

그는 "당이 해체의 위기에 몰렸다. 실종된 정치가 복원돼야 한다"면서 "건강한 보수정당은 나라의 기둥이고, 국민이 기댈 언덕이다. 그 역할을 다시 수행할 수 있도록 건강하게 거듭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디지털뉴스부



도의회 예결특위 '여야 장외전'… 2차 추경, 불투명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