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같은 마음으로 '孝 연회'

사랑의쌀나눔본부 홀몸노인 합동팔순잔치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18-06-25 제2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팔순

(사)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이사장·이선구)는 지난 23일 부평구청 7층 대회의실에서 '제3회 홀몸어르신 합동팔순잔치'를 열었다.

인천시와 재인천충남도민회, 경인일보가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올해 팔순을 맞은 50여 명의 홀몸 노인이 참석해 식사와 여흥으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또 전달수 사랑의빨간밥차 인천시후원회장, 구자영 재인천충남도민회장, 나겸일 주안장로교회 원로목사 등 내빈이 참석해 노인들의 만수무강을 기원했다.

이선구 이사장은 "자식 같은 정성 어린 마음으로 행사를 준비했다"며 "오늘 '합동팔순잔치'가 어르신들의 생애 가운데 가장 큰 기쁨으로 남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더불어 사는 따뜻한 세상이 열리는 귀한 잔치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선 임경배(인천무형문화재 제6호 대금장)의 대금 연주와 시조낭독 및 선물증정식, 재인천 충남도민회 여성국장단의 '어버이 은혜' 합창, 국악 및 장고춤 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는 또 25일 팔순 어르신들을 모시고 충남 아산온천과 서해안 친수해상공원을 둘러보는 효도관광을 진행한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