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이국종 교수, 김성태에 비대위원장 제안 받고 "내공 부족" 고사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 기사모음

2018070701000503700024201.jpg
이국종 교수. /연합뉴스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비상대책위원장직 제안을 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7일 알려졌다.

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전날 저녁 여의도 모처에서 이 교수를 만나 한국당의 비대위원장직을 맡아 달라고 요청했으나, 이 교수는 "역량이 부족하다"며 거절했다.

이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저는 그 정도 역량이 되지 않고 내공이 부족하다고 답했다"며 "뛰어난 분들이 그냥 맡아서 하시는 것이 나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8일 비대위원장 대국민 공모를 마친 뒤 9일께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5~6명으로 압축할 예정이다.

후보군으로는 이번에 비대위원장직을 고사한 이국종 교수를 비롯해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도올 김용옥 선생,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김황식·황교안 전 국무총리, 박관용·김형오·정의화 전 국회의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