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기상청 날씨누리, 주요도시·우리동네 등 날씨서비스 강수유무 중심 개선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 기사모음

2018071101000823600039571.jpg
'주요도시 현재날씨' 변경내용./기상청 제공

기상청이 하절기를 맞아 날씨누리 사이트(www.weather.go.kr)에서 제공하는 '주요도시 현재날씨'와 '우리동네 현재날씨' 서비스를 강수 유무 중심으로 개선했다.

기상청은 11일 시시각각 달라지는 강수 상황을 국민이 더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날씨누리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두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기존 '현재날씨'는 날씨 정보를 정시(60분 간격)마다 제공했지만, 정시 사이에 비가 오면 해당 정보가 나타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돼 왔다.

개선된 두 서비스는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자료를 사용해 현재 강수 상황을 더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변경된 '주요 도시 현재날씨'에서는 강수 유무, 기온, 1시간 강수량, 풍향·풍속 정보가 10분 간격으로 제공된다.

다만, AWS를 통해서가 아닌 눈으로 직접 보고 관측해야 하는 하늘 상태(맑음·구름 많음 등), 천둥·번개, 안개 등의 기상 현상은 이곳에서 제공되지 않는다.

기상 현상은 신설된 '정시(60분 간격) 관측' 탭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국 3천500여 개 행정동별로 제공하는 '우리 동네 현재날씨'는 당초 8∼9분 소요되던 자료 처리 과정을 단축해 5분 이내에 정보를 제공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여름철 국지성 소나기와 변덕스러운 비 현상을 더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며 "국민의 기상정보 만족도가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도의회 예결특위 '여야 장외전'… 2차 추경, 불투명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