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날씨누리, 주요도시·우리동네 등 날씨서비스 강수유무 중심 개선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7-11 15:40: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101000823600039571.jpg
'주요도시 현재날씨' 변경내용./기상청 제공

기상청이 하절기를 맞아 날씨누리 사이트(www.weather.go.kr)에서 제공하는 '주요도시 현재날씨'와 '우리동네 현재날씨' 서비스를 강수 유무 중심으로 개선했다.

기상청은 11일 시시각각 달라지는 강수 상황을 국민이 더 신속히 파악할 수 있도록 날씨누리에서 이 같은 내용으로 두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기존 '현재날씨'는 날씨 정보를 정시(60분 간격)마다 제공했지만, 정시 사이에 비가 오면 해당 정보가 나타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돼 왔다.

개선된 두 서비스는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자료를 사용해 현재 강수 상황을 더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변경된 '주요 도시 현재날씨'에서는 강수 유무, 기온, 1시간 강수량, 풍향·풍속 정보가 10분 간격으로 제공된다.

다만, AWS를 통해서가 아닌 눈으로 직접 보고 관측해야 하는 하늘 상태(맑음·구름 많음 등), 천둥·번개, 안개 등의 기상 현상은 이곳에서 제공되지 않는다.

기상 현상은 신설된 '정시(60분 간격) 관측' 탭에서 확인 가능하다.

전국 3천500여 개 행정동별로 제공하는 '우리 동네 현재날씨'는 당초 8∼9분 소요되던 자료 처리 과정을 단축해 5분 이내에 정보를 제공한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여름철 국지성 소나기와 변덕스러운 비 현상을 더 빠르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며 "국민의 기상정보 만족도가 향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