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 부대변인, '아이스 버킷 챌린지' 참여…다음 주자 김의겸·양정철 지목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6 01:06: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1601001098000052751.jpg
고민정 靑 부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15일 루게릭 등 희귀질환 환자들을 돕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인 '아이스 버킷 챌린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고민정 부대변인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루게릭 등 희소질환 환자들을 돕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고 부대변인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영상을 게재하며 "저도 루게릭 환우들을 돕는 아이스버킷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제 남편도 강직성 척추염을 앓고 있다. 아픈 사람들을 보면 처음 남편의 병을 알았을 때의 막막함과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 되살아나곤 한다"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의 남편은 조기영 시인이다.

이어 고 부대변인은 "병을 이겨낼 수 있다는 (마음을 갖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며 "사람의 마음만큼 강력한 치료제는 없다. 쾌유를 위해 힘내라고 기원해주는 한 마디가 환우들에게 큰 버팀목이 돼 줄 것"이라고 했다.

고 부대변인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지금 야인 생활을 하는 양정철 선배님, 도보 여행가 김남희 씨에게 (캠페인 참여 순서를) 넘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