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표 공직사회 변화 "개혁" vs "불통"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7-1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청
빡빡해진 점심시간… 구내식당에 몰린 공무원들-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 중심의 공공서비스 구축'을 앞세우며 공직사회에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노조의 반발이 제기되는 등 이에 따른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16일 경기도청 구내식당은 점심시간 엄수 방침으로 외부에서 식사하기 어려워진 직원들이 몰려 북적이는 반면 같은 시간 도청 인근의 외부 식당은 손님이 없어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명찰 패용·소양시험 도입 방침 등
도민 중심 공공서비스·응대 강조
3개 노조 "일방적" 반발·공동성명


1만명 경기도 공무원의 수장이 된 이재명 도지사가 공직사회의 변화를 잇따라 시도하면서 이에 따른 갑론을박도 거세지고 있다.

'도민 중심의 공직 마인드' 구축을 위해 도민들이 공무원을 잘 인식할 수 있는 명찰을 패용케 하고 경기도에 대한 이해도를 넓히기 위해 소양시험 도입 방침 등을 세운 것인데, 도청 공무원노조 3개 단체(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경기도통합공무원노동조합·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에선 처음으로 공동성명을 내며 "목적이 정당하면 과정의 정당성은 무시해도 되나"라며 '불통'을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도청 내부를 넘어 온라인에까지 확산, '합당한 지시' vs '군기 잡기' 식으로 논란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1일 취임 후 공무원들에게 명찰을 패용토록 했다.

또 낮 12시부터 1시까지로 규정된 점심시간을 엄수하는 한편, 승진후보자에 대한 소양평가 도입을 시사했다. 모두 '공공서비스가 도민 중심으로 맞춰져야 한다'는 기조에서 비롯됐다는 게 이 지사 측 설명이다.

공무원은 주권자인 도민이 요구하는 수준에 부합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하고 업무시간 내에 민원인이 방문했을 때 문제없이 응대토록 하기 위한 취지라는 것이다.

그러나 도청 공무원노조 3개 단체는 지난 13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재명 지사가 해당 방침을 정하면서 내부 소통을 전혀 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도청 내 3개 공무원노조가 공동으로 성명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논란은 도청 내부를 넘어 온라인으로까지 확대된 상태다. 여기에다 도청공무원노조 조합원들에 대한 인신공격도 이뤄졌다.

이런 상황이 도청 공무원노조의 공동대응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경기도통합공무원노조 측은 공동성명을 낸 데 대해 "3개 단체간 노선·성향은 다르지만 현 상황이 모두의 문제라는 점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가 소통 차원에서 실·국장들에게 희망보직을 메일로 제출케 한 점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한 실정이다.

이재명 지사 측은 "일방적 인사가 아니라 상호 소통하면서 공직자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토록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또다른 도 관계자는 "상명하복식 인사가 익숙해 효과를 거두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