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폭염 속 7시간 방치해 4살 아이 사망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18 08:34: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폭염 속 어린이집 통원 차량에 방치된 4살 어린이가 숨졌다. 

 

지난 17일 경기 동두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0분께 경기도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차 안에서 A(4·여)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은 이날 오전 9시 40분께 다른 원생들과 통원 차량을 타고 어린이집에 왔지만, 미처 차에서 내리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7시간이 방치된 오후 4시가 넘어서야 어린이집 교사는 부모에게 "아이가 왜 등원하지 않았느냐"며 연락을 했다,

 

부모가 "정상 등원했다"고 하자 뒤늦게 A양이 없어진 걸 알게된 어린이집 관계자들이 차 안에서 A양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어린이의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어린이집 교사와 운전기사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