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도 논란' 김정현 측, "시한부 역할에 몰입하다 의도치 않게 실수" 공식 해명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20 21:19: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afffsf.jpg
태도 논란 김정현 해명 /연합뉴스

 

때아닌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정현의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TV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정현은 시종 무표정과 덤덤한 태도로 일관해 취재진에게 "무슨 일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제 모든 삶은 천수호처럼 살려고 굉장히 노력 중이다. 잠자는 순간, 이동할 때도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와서 견제를 많이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역할에 몰입해서 그렇다. 매 순간 역할처럼 살려고 전력투구 중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뜻하지 않게 태도 논란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결국 해명까지 하게 됐다.

소속사 측은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않게 실수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일에 대해 김정현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