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태도 논란' 김정현 측, "시한부 역할에 몰입하다 의도치 않게 실수" 공식 해명

safffsf.jpg
태도 논란 김정현 해명 /연합뉴스

 

때아닌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정현의 소속사 측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MBC TV 새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김정현은 시종 무표정과 덤덤한 태도로 일관해 취재진에게 "무슨 일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촬영을 할 때나 안 할 때나 제 모든 삶은 천수호처럼 살려고 굉장히 노력 중이다. 잠자는 순간, 이동할 때도 순간순간 김정현이라는 인물이 나와서 견제를 많이 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역할에 몰입해서 그렇다. 매 순간 역할처럼 살려고 전력투구 중이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후 뜻하지 않게 태도 논란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결국 해명까지 하게 됐다.

소속사 측은 "하루하루 죽음이 다가오는 극중 시한부 역할에 고민하고 몰입하는 시간이 많다보니 컨디션조절이 힘들어서 의도치않게 실수를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일에 대해 김정현 본인도 많이 당황스러워하고 다른 배우 분들을 비롯해 관련된 분들 모두에게 죄송스러워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도의회 예결특위 '여야 장외전'… 2차 추경, 불투명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