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령문건 작성 의혹' 한민구, 내란음모 혐의로 출국 금지… 수사단 본격 가동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26 07:54: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601001882300089971.jpg
검찰, 한민구 출국금지.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장관 이·취임식에서 이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한민구 전 국방장관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 민군합동수사단도 26일부터 본격 가동돼 한 전 장관 등을 비롯한 핵심 인물에 대한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계엄령 문건 작성 지시 의혹을 받고 있는 한 전 장관에게는 내란 음모 등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 규명을 위해 꾸려진 민·군 합동수사단은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

한민구 전 장관을 포함한 민간인 신분은 검찰이,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 등 현역 군인은 군이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 측 수사단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 노만석 부장판사를 단장으로 약 16명으로 구성되며 군 특별수사단도 같은 규모로 구성된다.

이에 앞서 특수단은 계엄령 문건을 작성한 TF요원 15명의 경기 과천 기무사령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또 이 가운데 10여명의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진행,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문서 관련 자료 등 박스 7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특수단은 이들 자료를 분석, 장성급으로는 처음으로 기우진 기무사 5처장도 불러 조사했다. 또 문건 작성을 주도했던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특수단은 컴퓨터 등 관련자료를 확보해 문건 작성을 누가 지시했고, 어느 선까지 보고됐는 지 등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