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중복 말복, 더위로 손상된 건강 회복하는 날… '보양식'

입력 2018-07-27 07:34:19

2018071100020093206_copy.jpg
초복이었던 지난 11일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에 있는 해운대종합사회복지관에서 포스코건설 부산지역 현장 직원들이 노인 450명에게 삼계탕을 대접했다. /연합뉴스

27일 중복을 맞아 삼복에 관심이 급증했다. 말복은 오는 28일이다. 

복(伏)은 엎드린다는 뜻으로, 여름의 무더운 화기(火氣)를 두려워하여 세 번 엎드린다 는 말에서 삼복이란 말이 나왔다.

중복에 관련된 속담으로 '삼복지간(三伏之間)에는 입술에 붙은 밥알도 무겁다'는 말이 있다.

삼복 기간에는 더위가 심하기 때문에 몸의 기운이 쉽게 약해지고, 따라서 입술에 붙은 가벼운 밥알도 무겁게 느껴질 만큼 사소한 일조차도 힘들어지게 된다는 뜻이다.

조상들은 복날에 더위로 인하여 손상된 건강을 회복하기 위하여 보신(補身)음식에 관심을 가졌다.

중복에는 대표적으로 삼계탕을 먹고 추어탕·장어·오리·소고기 등으로 기운을 보충하기도 한다.

 

한편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평년보다 4~7℃ 높음)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