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종다리 경로, 일본 상륙… 항공기 결항 피해 속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29 09:53: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2901002032800097741.jpg
태풍 종다리 경로. 일본 미에현 쓰 시에 있는 한 버스정류장 건물이 29일 새벽 상륙한 제12호 태풍 종다리의 영향으로 무너져내렸다. /연합뉴스

제12호 태풍 종다리 경로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29일 새벽 '종다리'는 일본 서남부 미에(三重)현 이세(伊勢)시에 상륙해 정전과 항공기 결항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종다리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시속 35㎞의 속도로 서쪽으로 진행하고 있는 터, 이날부터 30일까지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많은 양의 비가 예상된다.

이 태풍은 중심 기압 980h㎩, 중심 부근 최대풍속 30m/s,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m/s로 세력이 다소 약화됐다. 그럼에도 중심에서 반경 70㎞ 이내에서는 풍속 25m 이상의 강풍이 불고 있다.

기상청은 토사유출이나 하천 범람 등에 따른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저지대 등 침수 우려 지역 주민들을 상대로 신속하게 대피할 것을 경고했다.

태풍으로 인해 하네다, 나리타공항을 중심으로 지난 28일 300편 이상의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지연 운항된 항공편도 4만2천여편에 달했다.

2018072901002032800097742.jpg
태풍 종다리 경로. 일본 도쿄의 도심 긴자에서 행인들이 지난 28일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제12호 태풍 종다리의 상륙을 앞두고 일본 열도가 초긴장 상태다. /연합뉴스

신칸센 등 철도편도 운행 중단이나 지연이 잇따랐다. 또 아이치(愛知)·기후(岐阜)·미에·나가노(長野)현에서 5만6천여 가구가 정전되는 등 각지에서 정전 피해도 속출했다.

기상청은 오는 30일 오전 6시 기준 일본 서남부 지역의 24시간 강수량이 지역에 따라 최고 250㎜에 이를 것으로 보고 주의를 당부했다.

일본 정부와 지자체도 태풍과 폭우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오사카(大阪), 히로시마(廣島) 등을 포함해 폭넓은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를 권고했다.

한편 기상청은 "29일과 내일(30일)은강한 일사가 내리쬐는 가운데 태풍의 영향으로 동풍이 불고,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폭염이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태풍 '종다리'는 31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180km 부근 해상에 서남서진 할 것으로 예측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