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짜정책에 '추석 배표 대란' 발묶인 섬, 백령도·대청도 주민들 뿔났다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8-2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모든 국민 명절운임비 전액지원
예매 첫날 22·23일 승선권 매진
인구대비 좌석수 18.8% '태부족'
"차라리 비수기때 할인을" 목청


인천시가 올 추석 명절 모든 국민에게 연안여객선 배표를 공짜로 주면서 백령도·대청도 주민들 사이에서 '배표 대란'이 일어났다.

배표를 구하지 못한 주민들은 연휴 기간 공짜 표로 관광객 등 외지인이 몰리는 바람에 귀성길에 차질이 생겼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옹진군에 따르면 추석 명절(9월 22~26일) 인천~백령도·대청도 항로 여객선 승선권 예매를 개시한 지난 27일 오전 9시 직후, 명절 첫 날인 22일 배표가 매진됐다.

이날 오후에는 명절 둘째 날인 23일 표까지 동났다. 추석 때 백령도·대청도로 들어가거나 나오는 배표를 예매하지 못한 일부 주민들은 반발하며 옹진군 등에 민원을 제기했다.

인천시가 올 설 명절(2월 15~18일)부터 모든 국민에게 여객선 운임비 전액을 지원하면서 관광객 등 외지인들에게 밀려 귀성길 배표를 구하지 못했다는 이유다.

백령도에 사는 한 주민은 "명절 때만 되면 가뜩이나 배표가 부족해 주민들이 난리인데, 공짜 표 정책까지 시행해 배표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보다 어렵게 됐다"며 "차라리 비수기 때 꾸준히 외지인에게 할인해줘야 관광 활성화가 되지 명절 때 공짜 표를 주는 것은 주민들만 더욱 불편하게 한다"고 토로했다.

인천에서 백령도·대청도를 오가는 여객선은 3척이고, 좌석 수는 총 1천347개다. 백령면 인구 5천556명과 대청도 인구 1천597명을 더하면 총 7천153명으로, 인구 대비 여객선 좌석 수는 18.8% 수준이다.

각 섬에서 복무하고 있는 군인들까지 포함하면 섬 인구 대비 여객선 좌석 점유율은 더욱 떨어진다. 유동인구가 많은 명절 기간 관광객까지 몰리기 때문에 '배표 대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여건이라는 게 주민들 주장이다.

옹진군 각 면에서 명절 기간 도서민과 도서민 가족을 대상으로 선착순 예매 신청을 받았지만, 한정된 좌석 탓으로 예매하지 못한 주민들이 더 많았다. 인천시가 공짜 표 정책을 추진하면서 주민들 수요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인천시 관계자는 "각 면에서 예매 신청을 받을 때 표를 확보하지 못한 주민들이 일부 불만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옹진군 등에서 다른 배편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했다.

옹진군 관계자는 "배표를 확보하지 못한 주민에 대한 대책을 여객선사와 협의 중"이라고 했다.

심효신 백사모(백령도를사랑하는모임) 회장은 "여객선 운임비 할인 정책은 섬 활성화를 위해 좋은 정책이지만, 잘못 쓰이면 주민들이 더 피해를 본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며 "명절만큼은 주민들을 우선하는 교통행정을 인천시와 옹진군이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