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속 3연속 우승' 오지환·박해민, 병역 미필자 배려 논란 계속…'병역 기피 의심'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9-03 09:27: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246.jpg
오지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박병호(왼쪽)와 오지환이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떠나는 대표팀은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음에도 불구하고, 야구선수 오지환이 여전히 비난을 받고 있다.
 

오지환은 KBO 리그 LG 트윈스의 내야수로 사촌동생은 KBO 리그 KIA 타이거즈의 내야수인 오정환이다.
 

아시안게임 야구는 선수선발 과정부터 잡음이 일었다. '미필자 배려' 논란을 자초한 내야수 오지환(LG 트윈스)과 외야수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의 발탁이 가장 큰 원인이었다.

지난해 경찰청과 상무 입대까지 포기한 오지환과 박해민이 최종엔트리에 들면서 팬들의 거센 반발을 불러왔다. 대놓고 병역을 기피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는 상황에서 선 감독이 둘을 대표팀에 불렀다.

그러자 '과연 이들이 현재 리그 최고의 선수냐'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부정적 평가가 지배했다.

아울러 아시안게임이 합법적인 병역기피 통로로 변질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끊이질 않았다.

이러한 상황은 이번 대회 기간 내내 선 감독과 대표팀에 큰 짐이 됐고, 대만과 첫 경기에서 불의의 일격을 당하면서 대표팀을 향한 시선은 더욱 싸늘해졌다.

한국야구는 금메달은 땄지만, 더 큰 과제를 안았다. 이번 대회 선수선발이나 대표팀 운영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하고 고민해야 한다. 대표팀의 앞에는 내년 '프리미어12', 내후년 도쿄올림픽이 기다리고 있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