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수원시 스테이션 없는 공유자전거 이용환경 개선방안 연구 착수

최규원 기자

입력 2018-09-12 18:38: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201000902500044211.jpg

수원시의회 의원들이 스테이션 없는 공유자전거 이용환경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의원연구단체인 '수원시 스테이션 없는 공유자전거 이용환경 개선방안 연구회(대표의원·김미경)'는 지난 11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연구활동 착수보고회를 열고, 수원시 공유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시는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스테이션 없는 공유자전거를 도입하여 운영 중이다.

연구단체는 향후 시의 공유자전거 이용현황 및 운영실태를 분석하고 이용자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여 문제점을 분석하고 국내·외 사례분석을 통해 개선방안을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김미경 대표의원은 "사업 초기라서 생길 수 있는 문제점들을 분석하고 보완하여 공유자전거 이용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스테이션 없는 공유자전거 이용환경 개선방안 연구회'는 김미경 대표의원을 비롯한 이재식, 문병근, 이미경, 윤경선, 조미옥, 채명기, 이병숙, 강영우, 장미영 의원 등 총 10명의 의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오는 12월까지 활동할 계획이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