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평양정상회담]김정은 "온겨레 기대 잊지 말고 더 빠른 걸음으로 성과 내야"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 기사모음

2018091801001327000065441.jpg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가 문 대통령의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환담하는 모습이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과 남의 인민들 마음 잊지 말고, 온겨레의 기대를 잊지 말고 우리가 더 빠른 걸음으로 더 큰 성과 내야 겠구나라는 생각을 가졌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의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뒤 진행한 환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하는 마음이고, 또 우리가 앞으로 오래 이룩한 성과 만큼 빠른 속도로 더 큰 성과 바라는 우리 인민의 마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발전된 나라에 비하면 초라하다"며 "비록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보인 숙소이고 일정"이라고 겸손해 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지난번 5월에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 우리측 지역에 오셨는데 너무나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좋지 않아서) 제대로 된 영접을 못 했는데 늘 가슴에 걸렸다"며 "그래서 오늘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공항과 평양 시내에서 가진 환영행사와 백화원 영빈관에 대해 겸손을 표시하면서, 북한의 입장에선 최선을 다한 환영 인사였음을 설명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남북 정상 부부는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입구에서 한참 동안 서서 환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