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김정은 위원장, 오늘 백두산행 "날씨 따라 천지까지 올라"…백두산 날씨 "구름 多"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20 07:13: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2001001494500073541.jpg
백두산 날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사진은 2005년 백두산 천지 모습. /연합뉴스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을 방문한다. 백두산 날씨에 따라 천지에 오를 가능성도 있다.

전날까지 두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남북 정상은 이날 오전 6시 40분 평양에서 출발해 백두산으로 향할 계획이다.

양 정상은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 올라갈 예정이지만 백두산 날씨가 좋으면 백두산 천지까지 갈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공군 2호기로 삼지연공항까지 이동한 다음 버스와 궤도차량 등을 이용해 산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백두산 동반 방문은 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한 뒤 김 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한편 비가 오는 남쪽과는 달리 백두산 부근, 삼지연은 구름만 다소 지나는 날씨가 되겠지만 안개가 낄 수 있겠다.

삼지연의 낮 기온은 20도까지 오르지만 백두산 정상부는 해발고도가 높아 한낮에도 11도에서 12도 정도에 머물러 쌀쌀하겠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