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창포 대하축제 관심… 신비의 바닷길 시간은 언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0-05 21:24: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fdasfdasfd.jpg
무창포 대하축제. 지난해 보령 무창포항에서 열린 맨손 대하 잡기 /연합뉴스=보령시 제공

 

무창포 대하축제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충남 보령시는 무창포항에서 오는 7일까지 '제18회 무창포 가을 대하·전어 축제'를 개최한다.

이 축제는 무창포항과 무창포해수욕장 일대에서 싱싱한 전어와 대하를 맛볼 수 있으며, 갯벌 조개잡이, 맨손 고기 잡기, 독살체험과 해변 관광열차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된다.

현장에서는 대하·전어 먹거리 장터를 상시 운영하며, 전통어업방식인 독살어업체험, 썰물 때 석대도까지 1.5km 물 갈라짐 현상이 일어나는 신비의 바닷길 체험, 바지락 잡기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맨손 고기 잡기(9천원), 바지락 캐기(5천원), 독살 고기 잡기(1만5천원), 해변 관광열차(5천원) 체험 등은 유료로 운영된다.

한편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시간은 무창포 어촌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