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사우디 갈등 부각 상승… 배럴당 0.6%↑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10-17 01:13: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제유가는 15일(현지시간)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6%(0.44달러) 오른 71.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0.27%(0.22달러) 상승한 80.6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한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의혹과 관련한 우려가 이날 국제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카슈끄지 살해 의혹에 대해 사우디가 배후로 드러날 경우 "가혹한 처벌이 있을 것"이라면서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사우디의 경제력은 세계 경제에 영향력이 크고 필수적이다"이라면서 "사우디를 깎아내리는 어떠한 행태라도 더 크게 갚아 줄 것"이라고 반발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68%(8.3달러) 오른 1,230.3달러를 기록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