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구·계양·강화군·안양 도시재생 뉴딜 '문화영향평가'

국토부, 99곳 중 13곳 추려 실시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11-2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해 선정된 경인지역 4곳 등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13곳이 '문화영향평가'를 받는다.

문화영향평가는 어떤 정책이 문화적 관점에서 주민의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해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제도다.

국토교통부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올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사업지 99곳 가운데 13곳을 추려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미 지난 5월 작년에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18곳을 대상으로 문화영향평가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선정한 평가 대상지중 경인지역은 주거지지원형 사업지중 ▲인천 중구 ▲인천 계양구 ▲인천 강화군 ▲경기 안양시 등 4곳이다.

국토부는 문화영향평가를 희망하는 사업지를 대상으로 주변 지역의 파급효과와 도시경쟁력 제고 가능성 등을 고려해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화영향평가는 문화·관광 및 도시재생 전문가 등 40여명이 참여하는 문화영향평가·컨설팅단이 진행하며 지역 실정을 잘 파악하고 있는 지자체 소속 지방연구원 일부도 참여한다.

문화유산·경관에 미치는 영향이나 문화적 다양성이 미치는 영향 등을 문화의 기본권·정체성·발전성 등 3대 요소로 나눠 지표화해 평가하게 된다.

문체부는 평가·컨설팅 결과가 평가 대상지의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에 충실히 반영되도록 연말까지 현장·서면 평가를 마무리하고 늦어도 내년 초까지 모든 컨설팅을 마칠 계획이라고 했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