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사의찬미' 윤심덕은 누구? 김우진과 현해탄에 동반 투신한 것으로 알려진 '신여성'

사의찬미.jpg
이종석 신혜선 /SBS '사의찬미' 캡처

 

SBS 특별 단막극 '사의 찬미' 실존인물인 윤심덕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심덕은 일제 강점기 시절 나온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성악가로 당시 신식 교육을 받은 여성을 '신여성'이라고 일컬었다. 윤심덕은 이를 대표하는 여성 인물이다.

윤심덕은 1897년 평양에서 4남매 가운데 둘째 딸로 태어났다. 기독교 신자로 경제적으로 어려웠지만 그의 부모님은 자녀들에게 신식 교육을 시켰다.

윤심덕과은 극작가 김우진을 1921년 일본유학생들이 결성한 순례극단 동우회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순례 공연을 하면서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다.

하지만 김우진은 이미 부인과 자녀가 있는 유부남이었다. 두 사람의 사랑은 이뤄지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윤심덕과 김우진은 일본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관부연락선을 타고 귀국하던 중 자취를 감췄다. 두 사람이 함께 바다에 몸을 던졌다는 설이 있으나 이를 목격한 이는 없다.

 

/디지털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