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차병원 정태녕·김옥준 교수팀, 세계 최초 급성기 뇌내출혈 치료효과 강화 줄기세포 치료법 제시

아포시닌과 줄기세포 함께 배양 후 정맥 투여하는 방법으로 급성기 뇌내출혈 치료효과 향상 확인

향후 뇌손상, 심정지 후 전체 뇌허혈 등 다양한 급성 뇌신경계 질환에 대한 연구 확대
333.jpg
분당 차병원 응급의학과 정태녕(좌측)·신경과 김옥준 교수 /분당차병원 제공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응급의학과 정태녕·신경과 김옥준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급성기 뇌내출혈 환자를 치료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4일 병원에 따르면 이들 교수팀은 중간엽 줄기세포 배양 시 아포시닌(apocynin)을 투여할 경우 세포의 노화를 억제하고 분화를 증진시킨다는 기존 연구결과에 착안해 아포시닌과 줄기세포 병용요법을 개발했다.

급성기 뇌내출혈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아포시닌과 줄기세포를 함께 배양 후 투여했을 때 혈종(뇌출혈 덩어리)의 크기가 62.5%, 혈종 주변의 신경세포 손상이 59%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태반유래 중간엽 줄기세포의 뇌출혈 치료효능에 대한 NADPH 산화제 억제제 아포시닌 전처치의 효과'라는 제목으로 생명과학전문 국제학술지 '분자과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s)'에 게재됐다.

또한 아포시닌 약물과 줄기세포 병용요법을 통한 급성기 뇌내출혈 치료방법은 국내 특허 출원 중이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로 줄기세포가 뇌내출혈 치료에 수술적 보조요법 혹은 보전적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며 "아포시닌 병용과 같이 비교적 간단한 방법으로 효능이 강화된 줄기세포 치료제를 제조할 수 있는 공정기술개발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다양한 급성 뇌신경계 질환의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 중"이라며 "이번 연구결과는 뇌손상, 심정지 후 뇌허혈, 치매, 파킨슨병 등 기타 다른 뇌질환에도 응용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남/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김규식기자

siggie@kyeongin.com

김규식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