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019서울가요대상' 2년 연속 대상…아이콘·엑소·원너원 2관왕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1-15 23:09: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11501001152900053941.jpg
그룹 방탄소년단이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스포츠서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28회 '하이원서울가요대상'에서 대상 등 3관왕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이 '2019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2년 연속 대상과 함께 최고 앨범상과 본상을 수상하며 3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방탄소년단 RM은 "가수로서 한 번도 받기 어려운 상을 두 번이나 받게 해주신 아미(팬클럽)에게 감사드린다"며 "여러분이 들려주는 이야기들이 우리 음악에 영감을 준다. 우리가 하는 음악이 여러분에게 보내는 팬레터란 것을 알아주면 좋겠다. 우리는 서로의 팬이고 아이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멤버 진과 제이홉은 본상과 최고 앨범상을 잇달아 받은 뒤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며 "2019년에도 최고의 앨범을 위해 곡 작업을 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해 '사랑을 했다'로 '음원 킹'에 오른 그룹 아이콘은 최고 음원상과 본상 2관을 수상했다. '대세 아이돌'인 엑소와 워너원도 본상을 비롯해 각각 한류특별상과 팬덤스쿨상을 받아 모두 2관왕에 올랐다.

2019011501001152900053942.jpg
그룹 워너원이 15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에서 본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스포츠서울 제공

본상은 이들 네 팀을 비롯해 트와이스, 레드벨벳, 몬스타엑스, 세븐틴, 뉴이스트W, 마마무, 모모랜드, NCT 127 등 총 12팀에게 돌아갔다.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와 걸그룹 아이즈원은 신인상 영예를 안았다.

부문별 시상에서는 임창정이 발라드상, 드렁큰타이거가 힙합·R&B상, 여자친구가 댄스 퍼포먼스상, 크라잉넛이 밴드상을 받았으며, 지난해 음악성으로 호평받은 밴드 아도이가 심사위원 특별상을 차지했다.

국내 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인기상은 그룹 샤이니에게 돌아갔다.

'하이원서울가요대상'은 스포츠서울이 주최하는 음악 시상식으로 이날 방송인 신동엽과 슈퍼주니어 김희철, 연기자 김소현의 진행으로 1만5천여 관객이 모인 가운데 열렸다.

크라잉넛과 드렁큰타이거가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몄으며, 지난해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자이자 지난달 세상을 떠난 봄여름가을겨울 드러머 전태관의 헌정 영상이 공개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