赤水사태 진정후 시의회 조사특위 가동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6-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장단회의서 진상 파악 방침 세워
노후관 교체 등 기술적 결함 점검
이용범 의장 "철저한 방지책 마련"
朴시장 "모든 인력 동원 해결 집중"

인천시의회가 서구지역의 '적수(붉은 수돗물·赤水) 사태'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기 위한 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했다.

12일 인천시의회 이용범 의장은 "최근 의장단 회의를 갖고 서구 적수 사태 진상 파악과 재발 방지책 논의를 위한 조사특위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조만간 해당 상임위 등과 협의를 거쳐 조사특위 일정 등 구체적인 내용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시의회는 서구 적수사태가 어느 정도 수습되면 특위를 가동한다는 방침으로, 안일한 초기 대응으로 뭇매를 맞고 있는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 조직 문제를 비롯한 노후관로 교체, 수계전환에 따른 기술적인 결함 등 이번 사태의 전반적인 부분을 들여다볼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위원회는 현안이 여러 상임위 소관과 연계돼 있고 중대한 사안이라고 판단될 때 본회의 의결로 설치해 운영할 수 있다.

역대 시의회에서는 '인천 LNG 생산기지 가스누출사고 특별위원회', 'SK인천석유화학 주민 피해대책 특별위원회', '경인아라뱃길 특별위원회' 등 주요 현안과 관련한 21개 특별위원회가 구성돼 운영됐다.

이용범 의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시의회가 나서 철저히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며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시의회의 특위 구성과 별개로 인천시도 사태 수습과 원인 파악에 총력을 쏟고 있다.

인천시는 적수가 발생하고 있는 서구 지역 21개동(洞) 주민행복센터에 인천시 직원으로 구성된 전담반 105명을 투입, 현재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적수 관련 대책이 제대로 적용되고 있는지 여부와 각 동네 세대별 적수 발생 현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서구지역에 3억원, 중구 영종에도 2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급해 생수 등 필요 물품의 공급량을 늘리고 있다.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으로 구성된 정부 합동조사단도 이달 내에 적수사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무회의에서 "(적수 사태와 관련해) 환경부와 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은 인천시를 도와 사고원인을 신속히 규명하고 수돗물 공급을 하루빨리 정상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적수 사태와 관련한 서구·중구(영종) 주민들의 민원은 감소세를 보이다가 최근 다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8일 하루 552건, 9일 199건으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10일 1천664건, 11일에도 1천586건으로 증가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수질검사 수치는 개선되고 있지만 여전히 수돗물에서 이물질이 나와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며 "가용할 수 있는 인천시 모든 인력을 동원해 사태 해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