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월드컵재단, 준법지원센터 생활체육 진로교육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7-17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재)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과 수원준법지원센터가 생활체육(스쿠버다이빙) 진로교육을 16일 시작했다.

재단과 수원준법지원센터의 업무협약으로 이뤄진 이번 교육은 준법지원센터 청소년 20여명에게 스포츠 문화 향유 및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해 재범방지와 청소년들의 건전한 성장을 도모키 위해 계획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스쿠버다이빙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는 오픈워터과정으로 10주간 진행되며, 해당 과정 수료 후 강사과정 및 국내외 취업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규민 재단 사무총장은 "소외계층 아동 및 청소년이 스포츠를 통해 하나 되고, 새로운 꿈을 꿀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재단은 경기도 대표 스포츠 공공기관이라는 타이틀이 무색하지 않게 다양한 공익프로그램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다음 달부터 경기도수원월드컵스포츠센터 수탁사인 스포츠아일랜드와 협업해 수원시 및 경기북부지역 소외계층 아동, 미혼부모 가정 등에 축구·농구·인라인스케이트 등 다양한 스포츠 교육 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