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시장, 언론 브리핑]"평택, 반도체 중추도시 도약… 2025년까지 클러스터 조성"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9-08-14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장선평택시장기자회견1
정장선 평택시장이 13일 언론 브리핑을 통해 반도체 중추도시로서의 도약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추진계획'을 밝히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삼성 캠퍼스 라인증설 적극 지원
日수출규제 소재·부품 공급 난항
국산화 가능한 외국기업 유치할것


평택시가 반도체 중추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추진 계획'을 밝혔다.

정장선 시장은 13일 언론 브리핑을 갖고 기존 삼성반도체의 증설을 적극 지원하고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반도체 소재·부품 및 장비 수급이 어려운 위기 상황을 장기적인 관점에서 국내 기술력 육성의 기회로 보고 2025년까지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키로 했다.

전용 산업단지는 우선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의 반도체 소재·부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조성된다.

또 반도체 생산에 대한 대일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가 가능한 반도체 협력사, 연구시설, 기술력 있는 외국기업들을 유치할 계획이다.

경기도에서는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한 전진 기지로 반도체 산단이 있는 평택·화성·용인 등에 반도체 소재·부품 전용 산단 지정을 검토 중이다. 산단 입주 반도체 관련 기업에게는 세제 혜택과 인허가에 대한 행정 지원책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삼성전자의 과감한 투자 역시 평택시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단기적인 불확실성에도 '반도체 비전 2030' 계획에 따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에상된다.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인공지능(AI), 5G, 전기자동차 등에서 시스템 반도체 및 메모리 반도체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초격차를 유지하기 위해 평택캠퍼스 2기 라인 증설 등도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평택시는 증설 중인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2020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향후 추진 예정인 3, 4기 라인 증설도 삼성과 협의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키로 했다.

정장선 시장은 "반도체 산업은 평택 미래산업의 핵심"이라고 강조한 뒤 "반도체 협력업체 간 원활한 협업을 위해 첨단 복합산업단지에 반도체 소재·부품의 국산화 지원을 위한 R&D센터 및 외국인투자단지가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경기도에 건의할 것"이라며 반도체 부품·소재기업 전용 산단 조성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