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산단도 '미래 비전'… 22일 50주년 기념행사

1969년 지정…1100여개사 입주

정운 기자

발행일 2019-10-09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주안국가산업단지(이하 주안산단)가 올해 산업단지 지정 50년을 맞았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노후화된 주안산단의 근로 환경을 개선하고 첨단 산업단지의 청사진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주안산단 50주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리다'를 주제로 오는 22일 오후 5시 폴리텍대학교 남인천캠퍼스에서 '주안산단 50주년 기념식'을 연다.

주안산단은 인천 미추홀구 주안동과 서구 가좌동 일대에 있는 117만㎡ 규모의 중소형 산업단지다. 1969년 8월5일 산업단지로 지정됐으며 현재 1천1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번 행사는 주안산단 50년 역사를 돌아보고 첨단 산업단지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인프라 확충을 위해 2022년까지 지식산업센터를 10개로 확충할 계획이다.

또 역세권을 중심으로 도심형 첨단지식산업센터 벨트를 구축해 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지식산업센터 확충은 근로자 휴게공간 조성, 주차 공간 확보 등에 도움이 될 것으로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기대하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휴·폐업 공장을 리모델링하고 스마트공장 조성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