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시장, 열려라 참깨' 자동문 기술강자 '코아드'

조영상 기자

발행일 2019-11-14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COAD-40 차고자동문
차고자동문. /코아드 제공

道 스타기업 등 선정 R&D 성과
신제품 출시 올 매출 120억 전망
국내뿐 아니라 수출도 크게 늘어


(주)코아드(대표·이대훈)는 다양한 자동문을 제조하는 전문 글로벌 업체다.

코아드는 경기도로부터 스타기업(2018년)과 글로벌강소기업(2019년)에 연달아 선정돼 많은 기술 개발 성과를 거뒀다.

국내는 물론 세계 6개국 해외법인과 현지 공장을 보유한 코아드는 주로 산업현장에 설치되는 스크린도어 및 오버헤드도어부터 단독주택에 설치되는 주차장 자동문과 건물 입구에 많이 적용되는 유리자동문까지 B2B, B2C 분야 모든 자동문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시장의 변화에 따라 고객들이 원하는 사항이 적용된 저가형 스피드도어와 실내복구형 신제품을 시장에 출시하면서 한층 더 향상된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코아드 국내 매출은 2018년도 84억원에 이어 올해는 120억원을 예상하며, 해외 판매는 같은 기간 26억원에서 40억원으로 예상돼 국내 매출뿐 아니라 해외 수출성과까지 증가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처럼 코아드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매년 적극 활용해 제품 개발과 해외수출까지 확대해 높은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마케팅에도 활용하고 있어 회사가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향후 사업을 위해 R&D부문에 대한 투자도 높일 전망이다.

코아드 회사 제품인 스피드도어의 장점은 빠른 개폐 속도를 자랑한다. 특히 건물별 맞춤형으로 제작돼 장소의 제한 없이 설치 가능하다.

다양한 센서 연동을 통해 자동으로 문이 개폐되고 자동화기기와의 호환을 통해 작업장의 업무 효율성 개선이 가능하다. 또 밀폐 구조가 개구부에 딱 맞게 설치돼 있기 때문에 외부 이물질 차단에 효과가 있어 식품과 제약, 화장품, 포장 업계 등의 선호도가 높다.

이외에도 틈새가 없어 내부 냉기 유실을 차단해 냉장 냉동 창고에 설치될 경우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고, 열선 적용을 통해 영하 30℃에서도 작동이 가능하다.

오버헤드도어는 고강도 폴리우레탄 패널을 적용해 제작되는 내구성과 단열성이 입증된 산업용 도어다.

또 다른 제품인 주차장 자동문은 우레탄 패널을 적용해 차량과 차고지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데 효과적이다. 건물과의 조화를 위해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으로 제작 가능해 인테리어 효과도 볼 수 있다.

/조영상기자 donald@kyeongin.com

※해당 업체는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의 사업 지원을 받아 기술개발 성과를 이룬 기업입니다.

조영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