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리얼리티·(1)성장]"삼성·현대 다음으로 한국경제 책임 지는 곳"

경기도가 직접 그린 첨단 미래도시

공지영·신지영·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1-0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판교_기업들_1000.jpg
판교의 심장부 테크노밸리에 자리잡은 첨단 IT기업들. /경인일보DB

건교부서 분양 전권받은 道 '세부 계획' 수립
업종제한·저렴한 용지 '자급자족 도시' 성공
손학규 前 도지사 "첨단 기업들 판교로 모여"

2020010201000132800006192
강남 집값 수요를 잡을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췄다지만, 고급 연구인력이 오가는 첨단지식산업단지로도 판교는 이미 충분히 매력적인 도시였다.

하지만 당시 건설교통부는 이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 수요예측과 달리 산업단지의 분양이 쉽지 않을 거라 판단했고, 슬그머니 경기도에 분양 전권을 떠넘겼다.

 

자의반 타의반, 경기도가 자연스럽게 판교 테크노밸리의 세부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입주자를 선정하는 등 전체의 기획을 하는데 주도권을 갖게 됐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이게 결과적으로 판교를 나름 성공작으로 만들게 한 단초가 됐다. 

 

경기도는 첨단지식산업단지에 걸맞게 IT(정보기술), BT(바이오), NT(나노기술), CT(문화산업) 등으로 엄격하게 업종을 제한했다. 대신 이들 기업에 조성원가 수준으로 용지를 값싸게 공급했다.

당시 책정된 토지공급가격은 3.3㎡당 평균 952만원대였는데, 강남 테헤란밸리 땅값에 절반도 안되는 수준에 불과했다.

 

2001년 기준 테헤란밸리의 임대료가 3.3㎡ 당 1천만원 수준이었던 것을 비교하면 얼마나 저렴하게 기업에 부지를 제공했는지 알 수 있다. 

 

553353_(1).jpg
판교 테크노밸리 일대 야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이른바 토지개발로 얻어지는 수익성보다 벤처기업 수요에 초점을 맞춘 것도 주효했다.

 

이를테면 일반연구와 연구지원용지(공공지원센터, 산학연 R&D센터)를 구분한 건 판교가 첫 사례인데, 연구를 지원하고 협력하는 공공기관과 금융서비스 등이 한 공간에 자리한다는 점은 연구소를 보유한 중견기업들 90% 이상이 판교를 선호한 이유 중 하나였다.

경기도는 첨단산업을 이끄는 대·중견기업의 수요를 맞춰주면서 지가 상승으로 차익을 얻으려는 시도는 원천 봉쇄했다. 

 

'10년간 전매제한' 제도를 둬 제 3자에게 양도를 제한한 것. 더불어 20년간 판교 테크노밸리의 입주기업 업종을 제한하는 정책도 폈다.

이러한 제약에도 불구하고 판교테크노밸리는 조기분양과 입주에 성공했다.

 

이 과정을 주도했던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현 바른미래당 대표)는"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들이 많아 당시 경쟁이 치열했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부지조성공사가 완료된 후 1차 공급에 삼성테크윈, 넥슨, 안철수연구소, 엔씨소프트 등 내로라하는 국내 첨단산업의 대기업들이 경쟁에 나서 39개 중 29개 용지를 선정했다. 

 

2차 용지엔 LIG넥스원, 차그룹, NHN 등 7개 기업, 3차 공급에선 삼성중공업, 삼양사, 한화 등이 입주했다. 

 

그 경쟁이 얼마나 치열했는가를 당시 경인일보 기사를 통해 살펴보면 "NHN은 1차 공급에서 엔씨소프트와 동일한 필지에 신청했다 보기 좋게 낙방했고 2차에 네오위즈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재도전 결과, 어렵게 입주에 성공했다"고 설명됐다.

경인일보속 판교-(왼쪽부터)2000년 10월 19일, 12월 4일, 2001년 9월 29일, 2003년 8월 15일자 지면.

초기 판교 테크노밸리의 안정적 출발은 애초 목표였던 '자급자족 산업도시'의 모습을 갖추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 

 

그 결과 판교 테크노밸리는 매년 놀라운 성장세를 선보였다. 판교 테크노밸리 입주기업의 매출액은 2013년 54조원을 시작으로 2014년 69조원, 2015년 70조원, 2016년 77조원, 2017년 79조원, 2018년 87조5천억원으로 급증했다.

손 전 지사는 "솔직히 판교 테크노밸리가 이렇게까지 성공할 것이라고는 당시 생각 못했다. 그만큼 기술을 중심으로 한 첨단산업 기업들의 목마름이 판교로 모였던 것"이라며 "입주 기업을 모집할 때부터 많은 서울 소재 기업들이 판교로 내려오길 원했다. 삼성, 현대 다음으로 한국 경제를 책임지는 것이 판교"라고 추켜세웠다.

/기획취재팀

리얼.gif


■도움주신 분들

임창열 킨텍스 대표이사,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이재율 前 경기도행정1부지사, 이상후 前 LH 부사장, 김동욱 와이즐리 대표, 오세일 이너보틀 대표, 오보영 이트너스 이사, 엄정한 컴퍼니B 대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성남시, 성남산업진흥원, 판교박물관

■기획취재팀

글: 공지영차장, 신지영, 김준석기자
사진: 임열수부장 

 

영상 : 강승호기자, 박소연기자
편집: 안광열차장, 장주석, 연주훈기자
그래픽: 박성현, 성옥희차장


공지영·신지영·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