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인 ifez]IFEZ 산업육성 플랫폼 연구·조사 완료

인프라 중심 산업생태계 '혁신' 심는다

목동훈 기자

발행일 2020-03-2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동차·기계등 앵커 입주 불구
'연구개발' 자산은 상대적 부족
맞춤인재양성등 5개 전략 수립
'산업단지 동반성장안'도 마련


2020032001001081200056252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연구원이 지난해 1월부터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산업육성 플랫폼 운영을 위한 연구·조사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은 IFEZ 현 산업 구조를 진단·평가하고, '혁신성장 산업 생태계' 조성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IFEZ 발전 패러다임은 '인프라 개발사업'에서 '산업 생태계 활성화'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특히 가용 토지가 감소하면서 선택과 집중을 통한 투자 유치와 산업 육성이 요구되고 있다. IFEZ와 인근 산업단지가 함께 발전하는 방안도 필요하다. 

 

인천경제청과 인천연구원은 최근 연구·조사사업을 완료하면서 'IFEZ 혁신성장 산업 생태계 구현'을 정책 목표로 설정했다. 

 

또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투자 유치 및 공급망 구축 ▲개방형 혁신 체계 구현을 위한 연구개발 자산 확보 ▲산업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 체계 구축 ▲혁신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조례 개정 및 조직 개편 등 5개 추진 전략을 제시했다. 

 

IFEZ 산업 구조의 문제점은 무엇이고, 앞으로 어떤 부분을 개선·보완해야 하는지 이번 연구·조사사업에서 나온 내용을 정리했다. → 그래픽 참조

2020032001001081200056251

■ 앵커는 있지만…

IFEZ 주력 산업은 물류, 자동차·기계, 바이오다.

 

IFEZ는 인천공항과 인천항을 중심으로 물류산업이 집적되면서 높은 수준의 거래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화가 지연되고 있으며, 고부가 가치형 물류가 부재하다.

 

자동차·기계 분야는 앵커 기업들의 입주로 제조·생산시설은 우수하지만, 연구개발 자산은 부족하다. 자동차부품의 시험·인증·엔지니어링을 담당하는 기관도 없다. 

 

바이오·헬스케어 분야는 글로벌 바이오 기업·연구소들이 입주하면서 중핵 산업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인천 내에서 바이오 원·부자재를 공급하는 기업이 거의 없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 로봇·드론 분야는 청라 로봇랜드를 중심으로 관련 기업이 증가하고 있지만, 인천에서 수요가 높은 물류로봇 분야 기업 유치·육성이 필요한 실정이다.

■ 인천경제청, 혁신적 산업 생태계 조성 지원


인천경제청은 이번 연구·조사사업에서 지적된 사항을 개선·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5개 추진 전략을 이행하기 위한 세부 사업 20개를 선정했으며, 해당 부서·기관과 협의해 사업계획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인천경제청은 영종도 복합리조트에서 지역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식품 공급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수요가 많은 물류로봇, 바이오 원·부자재, 스마트 물류 분야 기업을 유치하는 데 주력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지역혁신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해 민간 기업(대기업-중소기업-벤처·스타트업) 주도의 개방형 혁신 체계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산학연(기업-대학-연구소) 공동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한 정책을 도입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과 인천연구원이 IFEZ 입주 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8%는 IFEZ 내에서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할 의향이 있었다.

산업 생태계의 건전성을 확보하려면 벤처·스타트업 육성이 중요하다. 인천경제청은 벤처·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고자 앵커형 액셀러레이터와 글로벌 벤처캐피털을 유치하기로 했다.

바이오·항공·관광 분야 전문 인력 양성에도 적극 나선다. 인천경제청은 인천테크노파크의 바이오공정센터 건립사업, 인천공항공사의 항공MRO 전문 인력 양성사업 등 관계 기관의 인력 양성 체계 구축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경제청은 IFEZ와 산업단지 동반 성장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송도-남동국가산업단지, 청라-서부산업단지와 북항 배후단지 등 IFEZ와 산업단지 간 시너지 창출 및 산업 융합이 일어날 수 있는 방안을 찾기로 했다.

■입주기업 근로자 1240명 조사… IFEZ 가장 먼저 개선해야 할 문제 "대중 교통"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연구원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산업육성 플랫폼 운영을 위한 연구·조사사업'을 진행하면서 IFEZ 입주 기업 근로자 1천240명을 대상으로 정주 여건 만족도 조사를 실시했다. 

 

설문 조사(5점 척도) 결과는 IFEZ 거주자와 비거주자로 구분해 분석했다.

IFEZ 거주자의 정주 여건 만족도는 청라 3.8점, 송도 3.6점, 영종 3.3점 순으로 조사됐다. 영종 거주자는 상업·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하고 응급의료시설 이용 환경이 열악하다고 평가했다. 

 

영종뿐만 아니라 송도와 청라 거주자도 의료시설 이용 환경에 대해 매우 낮은 점수를 줬다.

IFEZ 비거주자에게 향후 IFEZ에 거주할 의향을 물었더니, '없다'(46.3%)가 '있다'(21.6%)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거주 의향은 송도가 28.2%로 가장 높았고, 영종은 8.8%에 불과했다.

IFEZ 입주 기업 근로자들은 '대중교통'을 가장 우선적으로 개선해야 할 문제로 꼽았다. IFEZ 거주자를 대상으로 한 생활 여건 만족도 조사에서 '대중교통'은 가장 낮은 2.6점을 받았다.

 

IFEZ 비거주자에게 '어떤 요인을 개선했을 때 IFEZ에 거주할 의향이 있느냐'고 질문한 결과, 64%가 대중교통 문제를 1순위로 선정했다. 2순위까지 합하면 81%나 된다.

/목동훈기자 mok@kyeongin.com


목동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