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포리 해상훈련 해병대원사 실종 4시간만에 숨진채 발견

K2 소총 수중 수색작업중 사고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20-04-03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강화도 외포리선착장 인근 바다에서 훈련 중이던 해병대 부사관 1명이 실종 4시간여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오후 4시 15분께 인천 강화군 외포리 인근 바다에서 해병대 모 부대 소속 A(45) 원사가 숨져있는 것을 해병대원들이 발견했다.

A 원사는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외포리 해상에서 바다에 빠진 K-2 소총 1정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에 참여했다가 실종됐다. K-2 소총은 해상에서 진행된 고속단정 출동 훈련 과정에서 바다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A 원사는 잠수 장비를 착용하고 안전조치를 한 채 수색작업에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병대 2사단은 해양경찰과 소방당국의 장비와 인력을 지원받아 실종해역 일대를 수색해 숨져있는 A씨를 발견했다.

해병대 측은 숨진 A 원사를 강화 모 병원에 안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