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통당 안성시장 캠프 30대 자원봉사자 숨진 채 발견

민웅기 기자

입력 2020-04-09 10:31: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래통합당 안성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부본부장으로 활동하던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6시30분께 안성시 한경대 후문 앞 노상에 주차된 차량에서 박모(38)씨가 숨져 있는 것을 친구 최모(38)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숨져 있는 박씨를 검시했고, 이 결과 외관상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했으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